베트남, 보호무역주의 확산 따른 반덤핑조사에 고심…7월까지 7건 피소
상태바
베트남, 보호무역주의 확산 따른 반덤핑조사에 고심…7월까지 7건 피소
  • 장연환 기자
  • 승인 2019.08.12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 새 관세우회 기준 채택…중국산 열연강판으로 만들어 수출하는 제품 해당
미국은 지난달 일부 베트남산 철강제품에 대해 사실상 한국과 대만에서 생산돼 베트남을 우회해 수출된 제품이라며 최고 456%의 관세를 부과했다.

[인사이드비나=하노이, 장연환 기자] 베트남산 제품의 불공정경쟁을 주장하는 외국업체들의 소송이 늘고 있어 당국이 고심하고 있다.

공상부는 최근 열린 회의에서  올들어 7월까지 베트남 수출제품에 대한 외국의 반덤핑 반보조금 조사가 진행중인 것은 7건이며 이가운데 5건이 반덤핑, 2건이 반보조금 관련 조사라고 밝혔다. 공상부는 그러나 조사를 하고 있는 국가와 베트남 상품에 대한 구체적인 사항은 공개하지 않았다.

일부 외국업체들은 베트남 상품이 자국시장에서 싼 가격에 팔리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에대해 반덤핑관세를 부과할 것을 자국 정부에 요청했다.

공상부는 참메기(Pangasius), 새우 등 4건의 주요 수출품에 대한 조사도 함께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레 찌에우 윰(Le Trieu Dung) 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전세계적으로 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됨에 따라 베트남산 수출품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며 "베트남산 수출량이 너무 빨리 증가하면 다른 국가로부터 반덤핑·반보조금 의혹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쩐 꾸옥 칸(Tran Quoc Khanh) 공상부 차관은 "미국이 새로운 관세우회 기준을 채택했다"며 “베트남은 수십년 전부터 중국산 열연강으로 제품을 만들어 왔는데, 새기준으로는 미국이 중국에 부과한 반덤핑 관세우회에 해당된다”고 우려했다.

칸 차관은 "통상교섭본부는 어떤 품목이 보호무역 조치에 취약한지 검토해 베트남 기업들에게 경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미국은 한국과 대만에서 생산됐다고 주장하는 일부 베트남산 수입 철강제품에 대해 최고 456%의 관세를 부과했다.

인도는 베트남 등 14개국으로부터의 수입하는 철강제품이 자국 산업에 타격을 주고 있다고 주장하는 자국 철강업체들의 요청에 따라 반덤핑·반보조금 의혹을 조사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 구로구 도림천로 452, 301동 9층
  • 대표전화 : 02-3775-4016
  • 팩스 : -
  • 베트남 총국 : F302, No2 thi sach Street, ben nghe Ward., District-1, Hochiminh city, Vitenam +84)028 3939 0075
  • 법인명 : (주)인사이드비나
  • 제호 : 인사이드비나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16
  • 등록일 : 2018-03-14
  • 발행일 : 2018-03-14
  • 발행인 : 이현우
  • 편집인 : 장연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준호
  • 인사이드비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인사이드비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nager@insidevina.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