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태문 박사의 VINA프리즘] (33) 청년의 나라 베트남(하)
상태바
[석태문 박사의 VINA프리즘] (33) 청년의 나라 베트남(하)
  • 석태문 대구경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농업경제학박사)
  • 승인 2020.02.0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로운 가족모델, 청년가족…부부•자녀•부모세대 협력 연결
- 청년은 노동력의 주력, 현대화와 창의의 원천…교육투자확대, 부패대응력 강화 필요
젊은이들로 만원을 이룬 pub레스토랑. 청년들은 베트남 사회에서 노동력의 주력이자 현대화와 창의의 원천이다. 이들의 도전이 받아들여지고 부패대응력을 강화하는 사회분위기 조성이 중요하다.(사진=석태문)

청년가족들은 부모와는 다른 삶을 산다. 부모세대와 공유점도 많지만, 중요한 삶의 방식에서 많이 다르다. 이방인에게 비쳐진 베트남의 청년가족은 이런 모습이다.

첫째, 청년가족들은 대부분 2명의 자녀를 둔다. 부모세대는 4~5명의 자녀를 출산했지만, 청년 가족은 맞벌이와 자녀 양육이 가능하게 자녀수를 조정하였다.

그럼에도 인구성장률은 1.2%를 유지하고 있다. 경제성장에 여전히 배고픈 베트남은 청년 베트남을 유지할 후세대를 생산할 필요가 있다.

2021년 중반에 인구수 1억명을 돌파하면 자체시장만으로도 최소한의 성장을 이끌 수가 있다. 여기에 수출을 연결하면 베트남 경제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다.

둘째, 자녀양육은 부모세대의 협력을 받는다. 맞벌이하는 청년부부를 위해 할머니(시가, 처가)가 자녀양육을 책임진다.

여의치 못하면 보모(baby sitter)를 두기도 한다. 할머니가 손주 양육에 개입하면 할수록 청년 부모는 걱정을 덜고 사회생활에 전념할 수 있다.

자연스럽게 아이들은 3세대 가정에서 자라게 된다. 청년부부, 자녀양육, 부모세대의 협력이 연결된 청년가족 모델에 대한 사회적 평가 작업도 필요하다.

셋째, 청년가족은 일터인 사무실을 자녀에게 개방한다. 왕성한 사회활동을 하는 청년부부가 자녀를 출산하고, 쉽게 양육하려면 부모세대의 지원은 물론 사회적 양육도 필요하다. 자녀가 부모가 일하는 일터에 근무시간 중에 출입하는 것은 사회적 양육이라 할 수 있다.

방학이 되어 자녀를 맡길 곳이 마땅찮은 청년부부는 어린 자녀를 오전, 혹은 오후에 사무실로 데려온다. 동료들은 이를 전혀 개의치 않는다.

오히려 자녀를 찾아 인사하고, 귀여워하고, 놀아주기까지 한다. 사무실을 찾은 자녀들은 자연스럽게 부모가 일하는 모습을 본다.

이런 환경은 부모가 하는 일에 대한 자녀의 이해와 관심으로 이어진다. 사회적 돌봄의 한 가능성이 되는 것이다. 지난해 6월1일 국제 어린이날. 아이들은 공휴일이고, 어른들은 근무일이다. 필자가 일하는 사무실에서도 아이들을 위한 근사한 파티를 열었다.

베트남에서는 직원자녀들에게 부모의 일터를 개방하는 곳이 많다. 방학에 자녀를 맡길 곳이 마땅찮은 청년부부는 어린 자녀를 사무실로 데려오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환경은 부모가 하는 일에 대한 자녀들의 관심과 이해를 높이는 효과가 있다.

넷째, 청년가족의 자녀들은 창의력이 뛰어날 가능성이 있다. 부모, 조부모와 같이 놀고, 생활하는 아이들은 스스로 활동하고, 자각하는 능력이 향상된다. 생각을 바로 실천하고, 놀면서 실천꺼리를 만들어내니, 아이들의 창의성은 증진될지 모른다.

베트남의 교육부문 GDP 비중은 개도국과 중진국 보다 많고, 고소득국가 수준에 가깝다. 2015년 베트남 학생들의 수학성적 세계 17위, 과학 8위, 독서는 19위를 기록했다. 베트남의 GDP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 교육적 성취인 것이다.

청년가족은 베트남의 가족을 대표하는 가족모델로 성장하고 있다. 청년가족은 일과 자녀출산과 양육을 병립한다. 효과적 자녀양육을 위해 부모세대의 협력을 받는다. 청년가족은 청년, 자녀, 부모가 연결된 3세대 가족이다.

청년가족은 세대의 다양성, 세대연합의 이점을 가진 새로운 가족이면서 베트남을 대표하는 가족모델로 등장할 것이다.

청년은 베트남 사회에서 노동력의 주력이자, 현대화와 창의의 원천이다. 베트남 인구의 약 24%는 21~34세의 청년층이다. 이들은 최고의 건강상태를 유지하면서, 뛰어난 지식과 기술을 효과적으로 습득한다. 학업을 마치면 사회로 진출해 혁혁한 공을 세운다.

베트남에는 IT, 공학, 경영학, 어학 등 다양한 전공영역을 가르치는 240여개의 대학이 있다. 해마다 학사학위를 받고 사회로 나오는 청년은 약 40만명이나 된다.

베트남은 동남아 지역에서 산업화와 GDP가 앞선 나라보다 교육수준이 더 높다. 베트남 청년들의 지식과 기술을 동남아 기술의 포털이라 일컫는 이유이다.

뉴스를 보면 베트남의 설(Tet) 연휴는 공식적으로 1주일, 민간기업은 1월 말까지 거의 열흘 이상을 쉰다.

설 이전에 노동자에게 100%의 상여금을 지급한 외국기업들은 이들의 낮은 귀환(?)을 우려한다. 그렇지만, 베트남 노동자의 충성도는 동남아 다른 국가들보다 높다. 예컨대 인도의 노동자 미귀환율은 거의 20%에 달하지만, 베트남은 6~8%, 3분의 1에 불과하다.

베트남 청년들이 즐겨찾는 카페의 공연모습. 베트남 인구의 약 24%는 21~34세의 청년층으로 학교에서 습득한 지식과 기술을 바탕으로 사회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청년들이 세상을 보는 시각은 급변한다. 산업화 이전에는 쌀국수 공장과 자전거 수리를 최고의 일터, 기술이라 생각했다. 현대 청년들은 커피 로스팅, 상상의 날개를 펼치는 디자인과 스타트업에 훨씬 더 관심이 많다.

문제는 베트남 사회가 이들의 도전을 얼마나 받아들이는가 하는 점이다. 청년 스타트업 육성은 베트남 정부가 엄청나게 격려하고 지원하는 정책이다.

하노이대학교 경제학과의 짬 아잉(Tran Le Tram Anh)은 “경험부족과 비현실적 사업 아이디어가 많은 스타트업이 실패하는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전형적인 스타트업 초기의 참여자 문제이다. 하지만, 스타트업 아이템이 사업화로 이어지게 하는 숙련된 협력자 부족이 더 큰 원인일수 있다. 청년의 창의와 혁신을 비즈니스로 연결하는 벤처 생태계가 베트남에는 거의 없다.

실리콘밸리의 신사업 아이템은 시스템적 과정을 거친다. 벤처자본가가 사업성을 검토하고, 기획·기술지원이 이어지며, 법·제도적 검토를 거쳐, 제품화와 마케팅까지 원스톱 연쇄 활동으로 전개되는 구조이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 초기 100만달러의 수익을 기대했던 아이템 제안자는, 벤처시스템이 가세하면서 1억, 10억달러 이상의 대형 비즈니스로 성장한다.

이것이 벤처생태계의 힘이다. 벤처 초기단계의 베트남에서 구현되기는 어렵지만, 젊은 층의 창의와 혁신에 부응하려면 벤처 시스템 지원 장치가 확립되어야 한다.

각종 벤처 경연대회에 청년들은 의욕적으로 나선다. 하지만 “이것은 단지 경쟁을 위한 것이며 우리는 그것을 (실제사업으로) 구현할 계획이 없다.” 청년들이 이렇게 자포자기의 말을 한다면 베트남에서 벤처는 힘을 얻지 못할 것이다.

베트남 교육훈련부에 의하면 지난 10년간 베트남의 고등교육은 놀라운 성장을 이루었다. 2008년 160개였던 대학이 2018년에는 236개로 늘어났다. 교수와 강사의 수도 같은 기간 3만 8000명에서 7만5000명으로 거의 2배나 증가했다. 2019년부터는 외국대학과의 온라인 공동강의 프로그램도 확대하고 있다.

베트남은 2만4000여개의 외국인 기업을 유치했다. 하지만 기술의 현지화 비율은 15%에 불과하다. 동남아의 경쟁국인 인도네시아, 태국의 40~45%와 비교하면 갈 길이 멀다.

기술입국을 위한 교육투자 확대가 필요한 것이다. 청년들을 훈련뿐 아니라, 연구개발과 창업에 나설 수 있도록 벤처 생태계 구축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

청년은 미래에 도전하고, 잘못된 팩트에는 노(No)라고 말하는 세대다. 청년들은 작은 이익, 작은 시장에 만족하지 않는다. 필요한 외국어를 배우고, 국제시장에 나서기를 자처하며, 더 큰 시장을 개척해 나간다.

베트남의 예식장 모습. 청년가족들은 일과 양육을 병립할 수 있도록 부모세대와 달리 자녀수들을 적게 낳는다.

청년은 기성세대의 잘못된 관행을 거부한다. 미약하지만, 사회를 옥죄는 부정・부패의 사다리를 걷어찬다. 청년의 도전이 성취되도록 베트남은 공정사회를 향한 질서를 만들어야 한다.

청년이 더 쉽게 도전하도록 자녀양육을 위한 사회적 협력체계를 구축해야 한다. 청년이 일하는 직장에는 보육공간이 필요하다.

자녀들이 자유롭게 일터를 방문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무엇보다 일과 출산, 양육을 병행하는 청년 가족이 베트남의 가족을 대표하는 모델로 우뚝 서도록 법과 제도를 보완해야 한다.

베트남이 멋진 청년의 나라가 되려면 무엇을 해야 할까? 재래시장에서 할머니 상인은 이방인에게 가격을 두 배 넘게 부른다. 젊은 상인은 내·외국인을 불문하고 정가를 부른다. 이러한 베트남 청년들의 변화는 외국인들에게 베트남을 신뢰를 하게 만든다.

베트남 청년은 부패 대응력을 키워야 한다. 청년이 부패에 맞서려면 시민단체, 언론이 사회적 원군이 되어야 한다. 정부는 기존의 부패방지시스템을 더욱 강화하고, 내부고발자를 보호하는 획기적 조치로 응대해야 한다.

그래야 청년의 창의와 혁신이 결실을 맺게 된다. 청년이 역량을 펼치고, 창의와 혁신을 쏟아내어야 베트남의 경제는 지속가능하게 발전할 수 있다.

석태문 박사의 칼럼은 본지와 '뉴스퀘스트'에 동시에 게재됩니다.

석태문 박사는
경북대를 졸업했으며 동 대학원에서 ‘경상북도 능금산업 발달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대구경북연구원에서 선임연구위원으로 대구경북 지역 사회 및 경제발전 관련 연구활동을 활발히 하고있으며 지난 3월부터 베트남 다낭사회경제연구원에서 연구년을 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로35길 93, 102동 434호(신천동, 더샵스타리버)
  • 대표전화 : 02-3775-4016
  • 팩스 : -
  • 베트남 총국 : 701, F7, tòa nhà Beautiful Saigon số 2 Nguyễn Khắc Viện, Phường Tân Phú, quận 7, TP.Hồ Chí Minh.
  • 베트남총국 전화 : +84 28 6270 1761
  • 법인명 : (주)인사이드비나
  • 제호 : 인사이드비나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16
  • 등록일 : 2018-03-14
  • 발행일 : 2018-03-14
  • 발행인 : 이현우
  • 편집인 : 장연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진
  • 인사이드비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사이드비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sidevina@insidevina.com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