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가방 글로벌 생산기지 재배치, 베트남에 기회...중국 공급량 최대 25% 줄수도
상태바
신발·가방 글로벌 생산기지 재배치, 베트남에 기회...중국 공급량 최대 25% 줄수도
  • 투 탄(Thu thanh) 기자
  • 승인 2020.07.0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올해 베트남 신발·가방 수출 113억~134억달러로 감소 전망…연초 240억달러 목표
올해 베트남의 신발가방 수출액은 최저 113억달러, 최대 134억달러로 연초 목표치 240억달러에 한참 못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사진=tuoi tre)

[인사이드비나=호치민, 투 탄(Thu thanh) 기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글로벌 신발 및 가방기업들의 중국내 생산기지 이전 물결이 가속화됨에 따라 세계시장의 60~70%를 차지하고 있던 중국의 공급량은 최대 25%p 줄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중국의 빈자리를 메워나갈 수 있는 최적지가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 국가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달 30일 호치민시에서 열린 ‘2020 국제 신발산업 컨퍼런스’에서 지엡 탄 끼엣(Diep Thanh Kiet) 가죽신발가방협회(Lefaso, 레파소) 부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주요 수출시장이 정상적으로 회복되지 않고 있어 베트남도 시련을 겪고 있다”면서도 “글로벌기업들의 생산기지 재배치가 본격화되면 베트남이 가장 큰 수혜를 입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끼엣 부회장에 따르면 올들어 6월까지 베트남의 신발 수출량은 전년동기대비 50% 수준에 그쳤는데, 5월 한달만 놓고 보면 39% 감소했다. 일부 유명 브랜드 제품은 최대 40% 감소해 2014년 수준으로 회귀한 것으로 나타났다.

끼엣 부회장은 올해 신발·가방산업이 맞게 될 두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긍정적인 시나리오는 7월에 코로나19 팬데믹이 종식되며 발주량도 차츰 제자리를 찾아가 2016년과 같은 수출액 수준인 134억달러로 회복하는 것이다.

부정적인 시나리오는 9월이 돼서야 발주량이 회복함에 따라 수출액은 최저였던 2014년 수준으로 회귀해 113억달러에 머무는 것이다. 이럴 경우 생산은 내년 2월에나 정상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둘다 어느 경우도 연초 수출목표 240억달러에 비해 크게 못미치는 수준이다.

끼엣 부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신발·가방 생산기지 재배치는 불가피한 선택으로, 코로나 이전 세계시장의 60~70%를 차지하고 있던 중국의 점유율은 45~50%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베트남은 인도 외 인도네시아, 필리핀, 미얀마, 방글라데시 및 캄보디아 등 동남아 국가들과 그 간극만큼의 점유율을 나눠가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응웬 득 투언(Nguyen Duc Thuan) 레파소 회장은 “베트남은 코로나19로부터 가장 안전한 국가라는 이점을 갖고 있어 이를 통해 이전을 추진중인 글로벌 생산기지를 적극 유치하고, 원자재의 중국 의존도를 줄일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해 글로벌 신발·가방산업에서 우위를 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로35길 93, 102동 434호(신천동, 더샵스타리버)
  • 대표전화 : 02-3775-4017
  • 팩스 : -
  • 베트남 총국 : 701, F7, tòa nhà Beautiful Saigon số 2 Nguyễn Khắc Viện, Phường Tân Phú, quận 7, TP.Hồ Chí Minh.
  • 베트남총국 전화 : +84 28 6270 1761
  • 법인명 : (주)인사이드비나
  • 제호 : 인사이드비나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16
  • 등록일 : 2018-03-14
  • 발행일 : 2018-03-14
  • 발행인 : 이현우
  • 편집인 : 장연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진
  • 인사이드비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사이드비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sidevina@insidevina.com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