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치민시 5군 르엉느혹 燈거리, 뗏쭝투(추석) 앞두고 북적
상태바
호치민시 5군 르엉느혹 燈거리, 뗏쭝투(추석) 앞두고 북적
  • 투 탄(Thu thanh) 기자
  • 승인 2020.09.22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게마다 직접 만든 다양한 모양의 등으로 고객들 불러
- 뗏쭝투, 공휴일 아니지만 설(Tet 뗏) 다음가는 명절…아이들에게 선물주고 가족끼리 기념
호치민시 5군 르엉느혹 등(燈)거리가 추석(Tet Trung Thu 뗏쭝투)을 앞두고 등을 사려는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뗏쭝투는 공휴일은 아니지만 설(Tet 뗏) 다음 가는 명절로 베트남인들은 등을 밝히고 소원을 빌며 어린이들에게 선물을 주고 가족들끼리 보낸다. (사진=vnexpress)

[인사이드비나=호치민, 투 탄(Thu thanh) 기자] 추석을 앞두고 등(燈)을 파는 가게가 밀집돼있는 호치민시 5군 르엉느혹(Luong Nhu Hoc) 등(燈)거리가 등축제 방문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베트남인들은 추석과 같은 음력 보름날 축제가 있으면 등을 밝히며 기념하거나 소원을 빈다.

베트남인들도 우리와 마찬가지로 음력 8월15일(올해 양력 10월1일)을 ‘뗏쭝투(Tet Trung Thu 추석)’로 기념하는데, 설날(Tet 뗏) 다음으로 중요하게 여긴다. 그러나 공식적인 휴일은 아니다.

우리의 추석과 달리 뗏쭝투에는 주로 아이들에게 선물이나 용돈을 주며 가족들끼리 모여 소소하게 기념한다. 또 축제가 열리기도 하는데, 이곳에서 아이들은 사자춤 공연을 즐기고 어른들은 월병을 주고 받으며 각 가정의 안녕을 기원한다.

지난 20년간 수제(手製) 등을 판매해 왔다는 무오이(Muoi)씨는 “올해는 코로나19로 작년보다 매출이 절반 가까이 줄었다”며 “다행히 뗏쭝투를 앞두고 매장을 찾는 고객들이 많아지면서 상황이 좋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등거리에서 판매되는 등은 전부 가게에서 만드는 수제 등이다. 그래서 매장별로 등 모양은 제각각이다.

한 등가게의 쩐 푸(Tran Phu) 대표는 “지난 30년간 직접 등을 만들어 팔고 있다”며 환하게 웃었다.

또 다른 등가게 리 응옥 히엔(Ly Ngoc Hien) 대표는 “뗏쭝투를 맞아 많은 사람들이 이 곳을 찾지만 실제 등을 사는 사람은 많지 않다”고 전했다.

등가게 주인들에 따르면, 올해 가장 잘 팔리는 제품은 주로 3만동(1.2달러)짜리 수제 종이등이다. 가격은 종류별, 크기별로 천차만별이다.

등거리에서 사람들은 등을 사기보다는 저마다 사진찍기에 더 관심이 많다. 올해는 많은 가게들이 등을 옆에 두고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허락해 ‘인생샷’을 담으려는 사람들로 더 북적인다. 어떤 이들은 인근 가게에서 옷을 빌려 입고 사진을 찍기도 한다.

호치민시는 21일까지 54일째 코로나19 지역감염자가 없는 탓인지, 이날 등거리 방문객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지 않은 이들이 많았다.

르엉느혹 등거리 일대에서 열리고 있는 등축제는 심야까지 열린다.

(사진=vnexpres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로35길 93, 102동 434호(신천동, 더샵스타리버)
  • 대표전화 : 02-3775-4017
  • 팩스 : -
  • 베트남 총국 : 701, F7, tòa nhà Beautiful Saigon số 2 Nguyễn Khắc Viện, Phường Tân Phú, quận 7, TP.Hồ Chí Minh.
  • 베트남총국 전화 : +84 28 6270 1761
  • 법인명 : (주)인사이드비나
  • 제호 : 인사이드비나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16
  • 등록일 : 2018-03-14
  • 발행일 : 2018-03-14
  • 발행인 : 이현우
  • 편집인 : 장연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진
  • 인사이드비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사이드비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sidevina@insidevina.com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