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땅 사찰, 호이안에 가면 들러야할 명소
상태바
하이땅 사찰, 호이안에 가면 들러야할 명소
  • 임용태 기자
  • 승인 2019.06.19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호이안해변서 19㎞ 해상 짬섬에 세워진 160년 된 사원
- 하이(Hai)’는 바다, ‘탕(Tang)은 대장경(大藏經)을 나타내
- 부처님의 가르침은 바다처럼 무궁무진하다는 뜻
- 짬섬, 작은 섬 7개로 이뤄진 群島…해양보호구역으로 청정해역 자랑
하이땅 사원 앞에 세워진 부처상. 하이땅사원은 호이안에서 19㎞ 떨어진 짬섬에 세워진 160년 역사의 사원이다.
하이땅 사원의 지붕은 음양의 기와로 이뤄져있다.
정글의 구렁이와 독사들의 접근을 막기위해 하이땅 사원 주위에 쌓아진 석벽.
하이땅사원의 처마와 외벽은 정교하고 세밀하게 새겨진 조각으로 장식돼있다.

[인사이드비나=다낭, 임용태 기자] 베트남 중부에 있는 호이안(Hoi An)은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도 잘 알려진 여행지다. 한국인의 최고인기 여행지인 다낭시에서 30㎞ 거리로 가까운데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구시가지(Old street) 등 많은 역사유적들로 복고적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곳이어서 다낭과 호이안을 동시에 가는 사람들이 많다.  

호이안에 가면 들러봐야 할 곳으로 꼽히는 데가 있다. 바로 하이 땅 사찰(Hai Tang Pagoda)이다. 호이안 해변에서 19㎞ 떨어진 짬섬(Cham island, Cu Lao Cham)에 있는 이 불탑은 1758년에 세워졌다.

짬섬은 유네스코가 인정한 생물권 보호구역인 꺼 라오 짬(Cu Lao Cham)해양보호구역의 작은 섬 7개로 이뤄진 군도(群島)다.

하이땅사원은 산을 등진채 앞에는 짬섬에서 유일하게 논이 있는 조그만 계곡이 펼쳐진 곳에 자리잡고 있으며 161년의 세월속에 폭풍 등으로 여러차례 복원과 재건을 거쳤다.

현지인들에 따르면 ‘하이(Hai)’는 바다를, ‘탕(Tang)은 대장경(大藏經)을 뜻하는 것으로 '부처님의 가르침은 바다처럼 무궁무진하다‘는 의미를 갖고있다.

하이땅사원의 불상. 법당은 정교한 조각이 새겨진 옻칠 나무판으로 장식돼있다.
사원 내부에 있는 목조물과 범종 등은 모두 손으로 깎아 만든 것들이다.
불상이 모셔진 하이땅사원은 어부들의 안전과 풍어를 기원하는 곳이기도 하다.

하이땅 사원의 지붕은 음양(yin-yang)기와로 이뤄져있다. 사찰 주위에는 석벽이 있는데 원래 이곳이 정글이어서 구렁이와 독사들의 접근을 막아 안전을 위해 쌓은 것이라고 한다.

사찰 내부는 옻칠이 된 나무판과 금색칠에 정교하게 조각된 나무판들로 장식돼있다.

하이땅 사원은 부처를 모신 곳으로 어부들의 안전과 풍어를 기원하는 곳이다. 제단 가운데에는 세 개의 보석이 있고, 그 뒤에는 연꽃 위에 앉아 있는 석가모니상이 있다.

큰 범종과 사찰 안에 있는 목조물들은 모두 손으로 깎아 제작한 것들이다. 범종에는 이씨왕조(Le Dynasty) 시대(1428~1527년)에 가장 널리 사용됐던 상징인 용(龍)이 새겨져있어 사찰이 지어진후 종이 제작됐음을 보여준다.

하이땅 사원에는 스님들이 없고 현재 이 지역에 사는 노부부가 관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로35길 93, 102동 434호(신천동, 더샵스타리버)
  • 대표전화 : 02-3775-4016
  • 팩스 : -
  • 베트남 총국 : 701, F7, tòa nhà Beautiful Saigon số 2 Nguyễn Khắc Viện, Phường Tân Phú, quận 7, TP.Hồ Chí Minh.
  • 베트남총국 전화 : +84 28 6270 1761
  • 법인명 : (주)인사이드비나
  • 제호 : 인사이드비나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16
  • 등록일 : 2018-03-14
  • 발행일 : 2018-03-14
  • 발행인 : 이현우
  • 편집인 : 장연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진
  • 인사이드비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인사이드비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nager@insidevina.com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