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 베트남 정부로부터 30년간 임차료 면제 확정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 베트남 정부로부터 30년간 임차료 면제 확정
  • 이희상
  • 승인 2018.12.13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48년까지 향후 30년간 약 780만 달러(약 87억원) 예산 절감 효과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교장 김원균)는 주호치민대한민국총영사관(총영사 임재훈)과 함께 2015년부터 3년여간 끈질긴 노력 끝에 베트남 정부로부터 2018년부터 2048년까지 30년간 학교부지 임차료 면제를 확정 받았다. 이로 인해 학교는 향후 30년간 임차료 부담없이 안정적인 학교 운영을 할 수 있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약 780만 달러(한화 87억 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게 되었다.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는 1998년 개교 이후 베트남 정부로부터 매 10년 단위로 19,994㎡의 토지를 임차해 사용해 왔고, 이에 따른 임차료로 매년 약 7만 달러를 납부해 왔다. 그러나 2013년부터 호치민시의 토지가격 상승 등으로 인해 임차료가 연간 약 20만 달러로 인상되어 학교 운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었으며, 2015년 당시 2018년도 토지임차 재계약 시기가 다가오면서 과도한 토지 임차료는 교육예산 운영에 매우 부담되는 상황이었다.

 

이에 김원균 교장은 주호치민대한민국총영사관과 협력해 2015년 9월부터 베트남 정부 기관인 재정부, 외교부, 교육부, 자원환경부, 국세청의 고위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자녀교육이 안정되어야 교민들이 경제활동에 전념할 수 있고, 이를 통해 베트남 진출 기업과 베트남 경제가 발전할 수 있다며 베트남 정부를 끈질기게 설득했다. 또한 임차료 면제와 관련한 복잡한 행정 절차 등을 직접 수행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2016년에 베트남 정부로부터 사회화 교육기관으로 승인 받았고, 2017년에는 2013년부터 2016년까지의 임차료 및 인상분 약 100만 달러 면제와 30년간 학교운영 연장 허가를 받았으며, 올해 11월에 향후 30년간 학교부지 무상 임차 확정을 통해 임차료 약 680만 달러를 절감하는 등 총 780만 달러(국고 550만 달러, 자체 230만 달러)의 예산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두게 되었다.

 

최근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는 교육과정 운영 측면에서 뿐만 아니라 2019학년도 대학입시에서도 매우 우수한 성과를 거두는 등 전 세계 33개 재외 한국학교 중 교민사회와 학부모들로부터 최고의 학교로 평가 받는 학교로 발전했다.

 

이러한 발전으로 학생 수는 매년 증가해 현재 1,880명이 재학하고 있고 대기자 수가 수백 명에 이른다. 그러나 이러한 비약적인 발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학교 임차료 및 토지 계약 기간 문제로 학교 운영에 어려움이 많았다. 따라서 이번 30년간 학교부지 임차료 면제를 통해서 향후 안정적으로 학교를 운영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었다는데 더 큰 의미가 있다.

 

김원균 교장은 “이번 30년간 학교부지 임차료 면제 확정의 성과는 호치민시에 거주하는 10만 교민이 마음을 함께했기에 가능할 수 있었으며, 향후 안정적인 학교 운영이 가능해짐에 따라 전 교직원과 함께 더욱더 내실있는 교육활동을 통해 아이들이 행복하고 학부모와 호치민시 교민들의 자랑이 될 수 있는 학교를 만들어 가겠다”고 포부를 밝히며, 임재훈 총영사를 비롯한 관계자 및 교민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이번 베트남 정부로부터 토지 임차료를 면제받을 수 있도록 협상을 주도하고 성사시킨 주역은 주호치민대한민국총영사관(前 박노완 총영사, 現 임재훈 총영사) 관계자들이다. 학교 관계자들은 총영사를 비롯한 영사관 직원들이 다른 재외공관보다 한국국제학교에 남다른 애정을 가지고 ‘교민 사회의 안정적인 생활은 자녀의 안정적인 교육으로부터 시작된다’라는 철학과 소신으로 외교적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았기에 이러한 성과가 가능했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